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 휴진

055-322-6869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야간 및 장시간 근무하는 여성 근로자, 비만 가능성
야간 및 장시간 근무하는 여성은 비만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리나라의 근로시간은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긴 나라 중의 하나다. 지난해 정부에서 법정 근로시간을 52시간 이하로 제한하였지만, 여전히 산업현장에서는 장시간 근로를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성 근로자는 일과 가정을 양립해야 하는 이중의 부담이 있기 때문에, 여성이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가톨릭대학교 예방의학교실 정혜선 교수와 엄미정 연구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조사한 자료를 이용하여 2010~2016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여성 근로자 2,090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60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를 하는 여성이 40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여성보다 비만일 가능성이 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주간이나 저녁 근무를 하는 경우에 비해 야간이나 교대 근무를 하는 여성 근로자의 비만 가능성이 1.2배 높았다.

야간 근로는 식사 시간이 일정하지 않아 소화 기능이 취약하게 됨으로써 에너지 대사에 영향을 미쳐 비만을 초래할 수 있다. 그리고 운동 등 체중조절을 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비만을 관리하는 것이 더욱 어렵다.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사망률을 증가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국가적인 차원에서 관심을 두고 관리해야 할 중요한 요인이다. 특히, 장시간 근로나 야간 근로를 하는 여성은 생체 리듬의 변화로 인해 생리학적 문제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그 위험성이 더욱 크다.

해당 연구 결과에 대해 정혜선 교수는 “한국의 일하는 여성은 가사와 육아의 부담이 크고 휴식이 부족한 업무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라며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우리나라에서 여성 근로자의 건강은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파급력이 큰 문제이므로 장시간 근로나 야간 근로를 하는 여성의 건강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관심을 두고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국제학술지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되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만성피로와 잔병치레 ‘호흡’이 문제일 수도
다음글 : 잦은 우유와 햄버거 섭취가 여드름을 유발해



NEWS
2018년 국가건강검진 시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