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 휴진

055-322-6869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고령자 삶의 질 낮추는 퇴행성 관절염, 어떻게 치료할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2018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 기대 수명은 평균 82.7세(남자 79.7세, 여자 85.7세)로 OECD 국가 평균보다 2년 더 길다. 일상의 불편함을 초래하는 무릎 퇴행성 관절염은 고령의 삶의 질을 낮추는 질환으로 65세 이상 약 70~80%가 앓고 있을 정도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

퇴행성 관절염은 허벅지 뼈와 정강이 뼈가 만나는 무릎 관절의 연골이 얇아지면서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연골은 무릎 관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점차 얇아지고 마모되면 외부 충격으로부터 무릎을 보호하지 못하여 뼈와 뼈가 부딪혀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통증 초기에는 계단을 오르내리기 어렵다가 평지를 걸을 때도 통증이 나타나는 등 이동에 제한이 생기며 통증 때문에 가만히 있어도 쑤시고 아픈 최악의 상태에 이른다. 또한 육안으로도 확인이 가능할 정도로 다리 모양의 변형도 불러온다.

연골이 닳고 관절기능이 상실되면서 관절모양도 변하는데 주로 안쪽 연골이 닳으면서 O자 다리로 변형되는 경우가 흔하다. 퇴행성 관절염이 진행된 휜 다리는 지속적으로 무릎 안쪽 연골에만 체중이 부하되면서 통증이 더 심해져 말기 관절염으로 진행되기도 쉽다.

초기 관절염 통증은 주사치료나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 비수술 치료로 통증을 줄여주고, 무릎 주변 조직을 강화시킴으로써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지만 중기 이후에는 관절내시경술이나 말기에는 인공관절수술 등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연골이 더 이상 제 기능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게 손상된 경우 인공관절로 대치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인공관절 수술은 수술 결과가 좋은데 로봇의 도움을 받으면 수술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정밀한 수술이 가능해 환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며 “수술 후 원인을 알 수 없었던 통증이나, 수술 중 출혈이 감소해 예후가 좋아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코로나19 확산 속 독감 예방접종 시 주의사항은?
다음글 : 혈압약, 암 발생과 관련 없어 (연구)



NEWS
2018년 국가건강검진 시행중